건강칼럼

헤이코리아의 고품격 건강칼럼

코로나 먹는약 확진자의 1% 처방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신현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코로나

19 경구용 치료제(팍스로비드와 라게브리오) 지역별 투여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 14

일부터 3월 26일까지 총 12만 4,571명에게 경구용 치료제가 투약된 것으로 확인됐다.

2월 1주 971명을 시작으로 3월 4주 3만 7,849명을 투약해 8주간 39배 증가했다. 같은 기간 

확진자 수는 15만 9,889명에서 245만 9,173명으로 15배 늘어났다.

경구용 치료제를 투여 받은 환자 10명중 8명은 재택치료 환자였다. 재택치료(80.4%), 감염

병전담병원(17.7%), 생활치료센터(1.0%) 순으로 많았다.

또한 의료기관에서 투약 보고된 경구용 치료제 투여 대상은 총 3만 9,747명으로 이 중 60세 

이상이 87.8%였다. 60대 35.8%, 70대 24.1%, 80세이상 27.9%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자 100명당 1명꼴로 경구용 치료제를 처방받았으며, 확진자 대비 경구용

치료제 처방률은 수도권보다 비수도권이 높았다.

비수도권 중에 경북권(1.83%), 호남권(1.55%), 강원(1.54%) 순으로 높았고 제주(0.75%)가 

가장 낮았다.

신현영 의원은 “국내 코로나 대응에 있어 치료제 확보와 함께 처방 가능한 의료시스템 구축이 

중요함을 이번 분석으로 알 수 있었다”며 “처방과 조제, 약 배송 등의 절차들이 안전하고 신속

하게 이루어져야 하고, 처방 현황이 제대로 수집되고 분석 될 수 있도록 감염병 임상 데이터 구축

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코로나 치료제 22만 명분을 추가 도입하는 만큼, 경구 치료제의 사용 평가 및 처방 대상 

확대 필요성을 세밀하게 분석하여 코로나 대응 효과성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식회사 헤이코리아

사업자등록번호: 556-86-01637 | 대표: 김성민 | 대표번호: 070-7784-7771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 631, 1306호 (서초구 잠원동8-24)

개인정보보호책임자: 김성민 | E-Mail: heykorea2019@naver.com

Copyright ⓒ 2021.HEY KOREA. All rights reserved.